[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김민종
김민종


칠성파 간부의 결혼식이 화제인 가운데, 배우 손지창과 김민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3일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서울 송파구 잠실동에 위치한 한 호텔에서 부산을 기반으로 한 부산 최대 폭력조직 칠성파의 행동대장 권 모(56)씨가 결혼식을 올렸다. 이날 결혼식에는 칠성파 조직원 90여명을 비롯해 다른 폭력조직 간부 등 총 250여명의 하객이 참석했다.

이 가운데 한 매체는 칠성파 간부의 결혼식에 배우 손지창과 김민종이 사회를 맡고 축가를 부른 것을 보도해 칠성파와 이들의 친분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에 김민종은 3일 해당 매체를 통해 결혼식 참석으로 오해나 루머가 확산되는 데 대한 우려를 표했다. 김민종은 “주변에서 주먹세계 사람들과의 ‘의리’를 언급하는데 사실은 아무런 관계도 없다”고 단호히 선을 그었다.

“저랑 무슨 연관성이 있는 것은 아니다”며 거듭 강조한 김민종은 “지인의 부탁을 거절할 수 없어 참석하게 된 것이다. 이름을 밝히지 말아달라고 주최측에 간곡히 부탁을 했는데 알려지고 말았다”며 당혹스러움을 표했다.

이어 그는 손지창과 함께 결혼식에 참석한 것에 대해 “(손)지창이 형은 저랑 가수로 활동할 때부터 워낙 막역한 사이라서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바늘 가는데 실가는 격’으로 단짝”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김민종과 손지창은 과거 ‘더 블루’라는 그룹을 결성해 듀엣 활동을 펼친 바 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구혜정 기자 photonine@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