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칠성파
칠성파


칠성파 간부의 결혼식이 화제인 가운데, 과거 칠성파를 사칭한 갈취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부산지역 최대 폭력조직인 ‘칠성파’ 행세를 하며 주점에서 상습적으로 공짜 술을 얻어 먹은 A씨가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 부산의 한 주점에서 “동생과 형들이 칠성파에 있다. 주점을 빼앗을 수 있다”고 협박하며 술값을 떼먹었다.

A씨는 지난 2012년 12월부터 이와 같은 방식으로 주점 3곳으로부터 술값 500만 원 상당을 갈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일 서울 도심에서 칠성파의 행동대장 권 모씨(56)가 결혼식을 올린 가운데, 이날 권 씨의 결혼식에는 칠성파 조직원 90여 명을 비롯한 각계 인사와 다른 폭력조직 간부 등 총 250여 명의 하객이 참석했고, 이들 중에는 연예인 또한 몇몇 참석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됐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채널A 방송화면 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