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걸그룹 포미닛 허가윤이 영화 ‘아빠는 딸’로 연기 활동에 돌입한다.

3일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 측에 따르면 허가윤은 최근 ‘아빠는 딸'(감독 김형협)의 출연을 확정지었다.

‘아빠는 딸’은 사고 많고 탈도 많은 아빠와 딸의 모습을 그리며, 허가윤 외에 신구, 윤제문, 이일화, 정소민, 이미도 등이 출연한다. 허가윤은 극중 정소민의 친구이자 모범생 경미 역으로 낙점, 존재감 높은 비중으로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지난 2012년 MBC 드라마 ‘빛과 그림자’로 첫 연기 활동의 포문을 연 허가윤은 당시 80년대 아이돌스타 퍼플시스터즈 리더 현경 역을 소화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또 지난 4월 방송된 tvN 드라마 ‘식샤를 합시다2’에서 청순, 허당 소개팅녀 홍민아로 분해 극의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는 평도 이끌어냈다.

소속사는 “허가윤은 첫 스크린 데뷔작 ‘아빠는 딸’ 출연을 결정한 뒤 더욱 진지한 자세로 철저한 캐릭터 연구에 한창”이라고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큐브 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