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시우 기자]
JUN_3999 copy
JUN_3999 copy


백윤식이 기자 캐릭터를 소화한 소감을 전했다.

2일 메가박스 동대문에서는 우민호 감독과 이병헌 조승우 백윤식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내부자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극중 정치판을 설계하는 논설주간 이강희를 연기한 백윤식은 이날 간담회에 자리한 기자들 시선을 의식한 듯 “기자는 어마어마한 직업, 굉장히 훌륭한 직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편집 과정에서 내 부분이 많이 표현이 안 됐다, 기자들 입장에서 실생활적인 부분, 임팩트 있는 부분들이 많이 표현이 됐었으면 좋았을 텐데”라고 아쉬움을 전했다.

‘내부자들’은 대한민국 사회를 움직이는 내부자들의 의리와 배신을 담은 범죄드라마. 윤태호 작가의 원안 웹툰에 우민호 감독의 촘촘한 시나리오와 더불어 이병헌, 조승우, 백윤식, 이경영, 김홍파, 배성우, 조재윤, 김대명 등 충무로를 대표하는 남자 배우들이 모두 뭉쳐 완성한 강렬한 몰입을 예고한다. 11월 19일 개봉.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