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시우 기자]

2015110216383714733
2015110216383714733


이병헌이 에드리브에 대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2일 메가박스 동대문에서는 우민호 감독과 이병헌 조승우 백윤식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내부자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극중 복수를 꿈꾸는 정치깡패 안상구를 연기한 이병헌은 이날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안상구 캐릭터는 완전히 다른 사람이었다. 지금의 유머러스한 느낌보다는 힘 있고 조폭스러운 캐릭터였다”고 전했다.

이어 “때문에 관객이 숨을 쉴 여지가 있었으면 했다. 감독님께 유머러스하게 해도 되겠습니까 말씀드렸고 감독님도 흔쾌히 좋다고 해주셨다. 그래서 내 캐릭터는 원작보다 더 유머러스해졌다. 이렇게까지 많은 애드리브는 처음이었다”고 고백했다.

‘내부자들’은 대한민국 사회를 움직이는 내부자들의 의리와 배신을 담은 범죄드라마. 윤태호 작가의 원안 웹툰에 우민호 감독의 촘촘한 시나리오와 더불어 이병헌, 조승우, 백윤식, 이경영, 김홍파, 배성우, 조재윤, 김대명 등 충무로를 대표하는 남자 배우들이 모두 뭉쳐 완성한 강렬한 몰입을 예고한다. 11월 19일 개봉.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