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시우 기자]
JUN_4045 copy
JUN_4045 copy


조승우가 사투리 연기를 소화한 소감을 전했다.

2일 메가박스 동대문에서는 우민호 감독과 이병헌 조승우 백윤식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내부자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성공을 거래하는 무족보 검사 우장훈을 연기한 조승우는 이날 “영화 ‘퍼펙트 게임’에서 고 최동원 선배 연기를 할 때, 사투리를 한 적이 있다. 그때는 김윤석 선배에게 도움을 받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번에는 역할이 역할인지라 정확한 지역이 나오지 않아서 경상북도도 아닌 남도도 아닌 사투리를 어떻게 할까 고민했다. ‘신의 선물’에서 함께 한 안세하 씨에게 도움을 요청해서 사투리 연습을 하기도 했고, 현장에 있는 여러 지방 출신 스태프들의 도움도 받았다. 어차피 우장훈 검사 자체가 족보가 없기 때문에 사투리 역시도 족보 없는 사투리를 해봤다”고 전했다.

‘내부자들’은 대한민국 사회를 움직이는 내부자들의 의리와 배신을 담은 범죄드라마. 윤태호 작가의 원안 웹툰에 우민호 감독의 촘촘한 시나리오와 더불어 이병헌, 조승우, 백윤식, 이경영, 김홍파, 배성우, 조재윤, 김대명 등 충무로를 대표하는 남자 배우들이 모두 뭉쳐 완성한 강렬한 몰입을 예고한다. 11월 19일 개봉.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