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오마베’ 태오가 카이와의 이별에 아쉬움을 표했다.

31일 방송된 SBS ‘오! 마이 베이비’에서는 엑소 카이와 만남을 가진 리키김 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즐거운 시간을 보낸 카이는 “나를 정말 잘 따르더라. 즐거운 시간이었는데 벌써 떠날 시간이다”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이별이 다가오자 태린은 아빠 리키김에서 떼를 썼고 리키김은 “카이 오빠 이제 가야한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태오는 “카이 형 가면 안 돼”라고 소리쳐 카이를 놀라게 만들었다.

리키김은 “그럼 카이 현이 여기서 살아야 하느냐”고 태오에게 물었고 태오는 단호하게 “응”이라고 답해 카이를 미소짓게 만들었다.

이어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카이는 “많이 친해졌다고 생각했는데 태오가 고기 앞에서 친구고 형이고 없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SBS ‘오 마이 베이비’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