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1
1


‘이브의 사랑’이 해피엔딩으로 종영했다.

30일 방송된 MBC ‘이브의 사랑’에서는 구인수(이정길)가 죗값을 치르고 홍정옥(양금석)이 제자리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구인수의 아들 구강민(이동하)는 자신의 악행이 밝혀진 뒤에도 이를 인정하지 않는 아버지의 모습에 결국 자신의 손으로 아버지를 신고했다. 강세나(김민경) 역시 감옥으로 끌려갔다.

구인수는 경찰에 연행되면서 아내 모화경(금보라)에게 “날 기다려 달라”고 호소했다. 모화경은 구인수의 부탁대로 그를 기다렸고 죗값을 치르고 나온 구인수는 그녀와 함께 제2의 인생을 시작했다.

구인수가 구속되면서 홍정옥(양금석)은 남편의 자리를 되찾았다. 송아(윤세아)와 기억을 되찾은 현아(진서연) 자매도 행복을 되찾았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MBC ‘이브의 사랑’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