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석민 인턴기자]
니퍼트
니퍼트


두산 베어스가 니퍼트의 호투에 힘입어 삼성 라이온즈와의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두산은 27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 2차전서 삼성에 6-1로 승리를 거뒀다.

전날 삼성으로부터 역전패를 당했던 두산은 1승1패를 기록하며 설욕했다.

이날 두산 선발로 나선 일명 ‘삼성 킬러’ 니퍼트는 7이닝동안 삼진 5개를 잡아내며 피안타 3개만을 내주는 호투를 펼쳤다.

2011년 두산 유니폼을 입은 KBO리그 5년차 니퍼트는 앞선 삼성과 23차례 대결에서 14승 2패, 평균자책점 2.59를 기록하며 삼성의 확실한 천적으로 군림한 바 있다.

특히, 니퍼트는 NC 다이노스와 플레이오프 1차전 완봉 역투에 이어 5차전서 7이닝 무실점을 기록했으며, 이날도 승리투수가 돼 포스트시즌 3연승 행진을 달렸다. 또한, 니퍼트는 넥센 히어로즈와의 준플레이오프 1차전 6회 2사 후부터 24⅓이닝을 연속 무실점으로 틀어막아 단일 포스트시즌 연속 무실점 신기록을 세웠다. 이전까지는 2013년 팀 동료 유희관이 기록한 20⅔이닝이 최고였다.

두산은 0-0으로 맞서던 5회초 대거 4득점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2사 3루 상황서 두산 김재호가 적시타를 기록하며 선취점을 챙겼다. 이후 허경민과 박건우의 연속 안타로 만루를 만들었으며 후속 민병헌이 2타점 적시타를 기록한데 이어 김현수도 1타점을 올리며 점수를 올렸다.

이후 두산은 7회와 8회에도 각각 1점을 추가했다. 9회말 삼성에 땅볼로 1점을 허용했지만 더 이상 실점하지 않았다. 두산은 이날 승리로 1승 1패를 기록하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윤석민 인턴기자 yun@
사진. 두산 베어스 홈페이지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