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발칙하게 고고
발칙하게 고고


최덕문이 이원근을 위해 소송에 나섰다.

27일 방송된 KBS2 ‘발칙하게 고고’에서는 최경란(박해미)이 김열(이원근)의 대체시험 요구를 거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열은 학교의 오해로 누명을 쓰고 중간고사를 보지 못한 데 대해 대체시험을 요구하며 아버지 김병재(최덕문)에게 도움을 청했다.

결국 김병재가 나서 학교에 소송을 걸겠다고 나섰다. 김병재는 이원근을 만나 “네가 원하면 이 소송에 온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이원근이 여전히 차가운 태도를 보이자 “그때 믿어주지 않아서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KBS2 ‘발칙하게 고고’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