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인턴기자]
유비비_00000-horz
유비비_00000-horz


이유비가 노출 사진 헤프닝에 해명했다.

과거 이유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논란 잠재우기…옷 입었습니다. 인스타 사이즈가 잘못했네(아, 상상의 자유를 침해 당한 분들께는 죄송함당)”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유비는 긴 생머리를 늘어뜨린 채 어깨가 훤히 드러나는 옷을입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앞서 이유비는 상의를 안 입고 찍은듯한 사진을 게재해 논란이 일어 이에 해명글을 남겼다.

이유비는 최근 종영한 MBC ‘밤을 걷는 선비’에서 남장 책괘 조양선 역을 맡아 열연한 바 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이유비 인스타그램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