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디데이
디데이


김혜은이 아들 동하를 찾았다.

2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디데이’에서는 강주란(김혜은)이 한 병원에서 자신의 아들 강동하를 찾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주란은 이주병원 간호사의 안내를 받아 동하의 침대를 찾았다. 동하는 의식을 잃은 채 누워있었다. 주란은 그런 동하의 모습을 보며 “동하야. 엄마 왔어. 눈 좀 떠봐”라는 말을 되풀이 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주혁이 병실에 나타나 “나한테 부탁하지 그랬냐. 정말 미안하다”며 주란을 다독였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JTBC ‘디데이’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