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석민 인턴기자]
올레
올레


이통 3사가 23일 일제히 애플의 신제품 아이폰6S와 아이폰6S플러스 개통행사를 열고 가입자 확보전에 돌입했다.

이날 오전 8시, KT는 광화문 올레스퀘어에서 아이폰6S와 아이폰6S 플러스 출시 행사를 진행하고, 사전 예약 고객을 대상으로 개통을 시작했다. 특히, 아이폰6S와 아이폰6S플러스의 출시를 기념하는 행사에서는 핑크색 장미꽃잎 에어샷을 시작으로 참여자들에게 핑크색 장미꽃을 증정하는 등 애플이 야심차게 출시한 로즈골드 색상을 연상케 하는 이색 이벤트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개통 1호 가입자는 경기도 군포에서 온 배은희, 김종필 부부로, 이들은 행사 이틀 전부터 현장을 지켜 온 것으로 전해졌다. 배은희 씨는 “우리 부부는 아이폰 시리즈를 꾸준히 써왔다”면서 “이틀간 휴가까지 내며 제 곁을 지켜준 남편과 1호 가입자로 이름을 올리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드러냈다. 김씨 부부는 아이폰6s 로즈골드 64GB 모델을 선택했다.

1호 가입자 부부는 KT로부터 데이터선택 699요금제 1년 무료 혜택과 ‘아이패드에어2′, ‘애플워치’ 등을 선물 받았다. 또한, 2~6호 가입 고객에는 애플워치를 제공했으며, 참여 고객 전원에게 보조 배터리와 아이폰 케이스 등을 전달했다.

윤석민 인턴기자 yun@
사진. 올레 통합 트위터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