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석민 인턴기자]
apple
apple


실시간 검색어, 이른바 실검은 확실히 오늘날 정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인터넷 포털, 검색사이트는 바로 이 ‘실검’으로 대중의 관심사를 실시간으로 반영한다. 그러나 ‘실검’이라는 어휘 자체의 의미는 대중의 관심이 그만큼 시시각각 변한다는 것이기도 하다.

‘실검’에 한 번 등극하려 몸부림치는 이들도 존재하지만, 그 한 번의 ‘실검’ 등극은 바로 1시간 후 또 다른 실검에 묻혀버리는 그런 시대인 것이다. 그렇지만 ‘실검’이대중의 관심사를 반영한다는 것, 오늘날 대중이 어떤 부분에 열광하는지를 알 수 있는 하나의 지표가 된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2015년 10월 19일 실시간 검색어에는 ‘애플’이 올랐다.

# 애플, 위스콘신대 A7·A8 칩 특허침해..2,651억 배상 판결

아이폰, Mac, 아이워치 등 PC, 모바일 제품을 개발, 판매하는 애플이 A시리즈 내장칩에 대한 특허 침해를 이유로 2억 3,400만 달러의 배상금을 물게 됐다.

이번 소송은 위스콘신대학교의 동문 연구재단(WARF)이 애플에게 낸 특허 침해 소송으로 애플이 개발하고 판매하고 있는 아이폰 5S, 6과 이번 6S에 이어 일부 아이패드에서도 사용된 a7, a8, a8x에 대한 내용이다.

위스콘신 연구재단은 핸드폰에 사용되는 칩에 대한 효율을 높이는 특허기술을 지난 1998년도에 신청했으며, WARF는 이 기술을 애플이 무단으로 사용했다며 2014년 1월에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당시 소송이 이루어졌을 때 재판장의 말에 따르면 애플이 특허를 침해한 것으로 확인되면 최대 8억 6,240만 달러의 배상금을 물을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이번 판결에서 배상금이 2억 3,400만 달러로 낮게 책정된 이유는 애플이 악의적인 용도로 또는 고의적으로 특허를 침해한 것으로 보긴 어렵다며 배상액을 낮춘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해당 특허가 무효라는 주장을 해왔던 애플이지만 미국특허상표청은 그 특허가 유효한 것으로 판단한 바 있다.

TEN COMMENTS, 한국에서는 아이폰6S 열풍이 한창인데 이런 소송 건도 있었군요.

윤석민 인턴기자 yun@
사진. 애플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