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
그것이 알고 싶다


‘그것이 알고 싶다’ 신정동 연쇄살인사건의 최초 시신 목격자가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17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지난 10년간 미제로 남아있던 서울 신정동 연쇄살인사건을 추적했다.

당시 피해자 직장 동료들은 “아무하고도 교류가 없었다. 전화벨도 울리지 않았다”라며 피해자를 설명했다.

이어 “장례식 장에서 오빠의 행동이 이상하더라. 돈 이야기에 눈빛이 달라졌다”라고 증언했다.

이에 제작진은 피해자의 오빠를 찾아갔으나 오빠는 “당시 일을 다시 떠올리고 싶지 않다”며 인터뷰를 거부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