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히든싱어
히든싱어


‘히든싱어’ 테이가 민경훈과의 군시절을 추억했다.

1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히든싱어4’는 원조 꽃미남밴드 버즈 민경훈 편으로 진행됐다.

이날 테이는 민경훈의 절친으로 참석했다. 테이는 “얼마 전까지 동거동락했다. 내 6개월 선임이다”며 민경훈을 소개했다.

이어 테이는 “남자 군인들은 남자 노래 부르는 것을 싫어하는데 민경훈은 예외였다. 민경훈이 노래하면 ‘우윳빛깔 민경훈’이라고 외친다”고 민경훈의 군시절에 대해 이야기했다.

또 테이는 민경훈의 특유의 모창을 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JTBC ‘히든싱어4′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