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금사월
금사월


‘내 딸 금사월’ 백진희와 송하윤이 또 엇갈렸다.

17일 방송된 MBC ‘내 딸 금사월’에서는 이홍도(송하윤)의 아이들을 만나는 금사월(백진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홍도는 아들과 딸을 위해 리어카를 끌었다. 보육원에 살던 시절 금사월, 오혜상과 리어카를 타고 놀았던 때를 떠올리며 이홍도는 눈물을 흘렸다.

이어 이홍도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금사월은 무료해보이는 아이들에게 다가갔다. 금사월은 ‘나성에 가면’을 부르는 아이들을 보며 역시 과거를 떠올렸고 “나 리어카 좀 끌어봤다”라며 리어카를 끌며 이들을 놀아줬다.

아이들이 사라진 걸 발견한 이홍도는 당황했고 곧 금사월과 아이들을 발견했다. 이홍도는 금사월의 머리를 잡고 “이제 애들까지 납치하냐”며 소리쳤고 금사월은 “너희들 엄마가 이 여자였냐”며 날카로운 눈빛을 주고받았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