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금사월
금사월


‘내 딸 금사월’ 도지원이 박세영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17일 방송된 MBC ‘내 딸 금사월’에서는 오혜상(박세영)의 통장을 발견한 한지혜(도지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지혜는 오혜상의 방을 정리하던 중 거액이 출금된 통장을 발견했다. 이때 오혜상은 방에 들어왔고 한지혜는 “무슨 일 있느냐”고 물었다. 오혜상은 통장을 뺏으며 “친구가 일이 있어서 거절 못하고 빌려준거다”고 말했다.

이에 한지혜는 “이런 말을 해도 될 지 모르겠지만 오해 말고 들어라. 이번 소나무 사건 너와 무관한 것이냐”고 물었다. 당황한 오혜상은 “무슨 말이냐. 혹시 의심이라도 하는 것이냐. 사월이 때문에 그러느냐”고 억울해했다.

한지혜가 방을 나가자 오혜상은 통장을 잡고 부들부들 떨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