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디데이
디데이


‘디데이’ 김영광이 DMAT로 일하게 됐다.

1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디데이’에서는 DMAT(재난의료지원단)를 파견하는 미래병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해고된 이해성(김영광)은 부족한 의료 물품에 강주란(김혜은)을 찾았다. 이에 잠시 생각한 강주란은 박건(이경영)을 찾아갔고 DMAT를 파견하자고 제안했다.

강주란은 “미래병원 이름으로 DMAT를 파견하면 이미지에 좋을 것이다. 병원에 실이익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우진(하석진)은 “병원의 이름을 걸고 하는 건데 사고가 나면 병원 책임이 될 것이다”라며 위험성을 말했다.

긴가민가하는 박건에 강주란은 “이해성이 찾아와 크러시 증후군으로 사망자가 늘고 있다며 약품을 요구했다”고 말했고 박건은 이를 못마땅하게 받아들였다. 하지만 곧 “혹시 이해성을 이용하고 생색은 우리가 내자는 것이냐”고 되물었고 강주란은 그렇다고 답하며 박건을 회유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JTBC ‘디데이’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