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두번째 스무살
두번째 스무살


‘두번째 스무살’ 최지우와 이상윤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1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두번째 스무살’ 최종화에서는 돌아가신 할머니 생신을 맞아 옥천 시골집으로 향한 하노라(최지우)와 차현석(이상윤)의 모습이 그려졌다.

20년 전 타임캡슐을 떠올린 하노라는 계곡으로 향했고, 차현석의 안내에 따라 타임캡슐을 찾아냈다.

타임캡슐 속 차현석과 자신의 편지를 확인한 하노라는 지난 번 꽃다발을 전한 사람이 차현석이란 것을 깨달았다.

하노라는 차현석에게 달려가 백허그를 했고, 이에 현석은 “이게 무슨 뜻이야?”라고 물었다.

이에 하노라는 “네가 내 옆에 있었으면 좋겠어”라며 “좋으니까, 그리웠으니까, 못 잊겠으니까. 보고싶어 죽을 뻔 했단 말이야”라고 고백했다.

이어 차현석과 하노라는 키스를 통해 서로의 진심을 확인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tvN ‘두번째 스무살’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