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두번째 스무살
두번째 스무살


‘두번째 스무살’ 최지우가 20년 전 이상윤과 묻은 타입캡슐을 떠올렸다.

1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두번째 스무살’ 최종화에서는 돌아가신 할머니 생신을 맞아 옥천 시골집으로 향하는 하노라(최지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같이 가려던 라윤영(정수영)이 사정이 생겨 난감해진 하노라 앞에 차현석(이상윤)이 나타났다.

함께 옥천으로 향하게 된 두 사람은 내내 티격태격했다. 옥천에 도착하여 짐을 정리하던 하노라는 과거 타임캡슐을 떠올렸다.

하노라는 타임캡슐을 묻었던 계곡으로 향했고, 그 곳엔 차현석이 있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tvN ‘두번째 스무살’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