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디데이
디데이


‘디데이’ 김영광이 병원 폐쇄를 막았다.

1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디데이’에서는 병원 폐쇄를 막는 이해성(김영광)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병원장 박건(이경영)은 병원 폐쇄를 지시했다. 이에 강주란(김혜은)은 방송을 통해 “병원을 폐쇄하게 됐다. 정부 지원이 늦어지며 약속했던 이송 문제를 지키지 못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환자와 보호자들은 반발하기 시작했고 안대길(이성열)과 함께 병원에 도착한 이해성은 당황했다.

잠시 당황한 이해성은 방송 중인 강주란에게로 갔고 “끝날 때까지 끝난 거 아니다”라며 그의 마이크를 빼앗았다. 이해성은 “정부에서 보낸 물품이 도착했다. 거동이 불편한 환자들은 남아도 된다. 최선을 다해 돌보겠다”고 방송했다.

이어 “여기는 의사가 있는 미래병원입니다”라고 덧붙여 감동을 자아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JTBC ‘디데이’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