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주먹쥐고 소림사’ 김풍과 육중완이 ‘영혼의 짝궁’으로 등극했다.

17일 방송된 SBS ‘토요일이 좋다-주먹쥐고 소림사’에서는 북소림사를 방문한 김병만, 육중완, 박철민, 온주완, 김풍, 씨엔블루 이정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본격적인 훈련에 앞서 기초체력 테스트를 받았다.

이에 김풍, 육중완, 이정신은 부족한 실력으로 ‘관심 사제’가 됐다.

특히 김풍은 제작진과 인터뷰 내내 “실력이 좋은 온주완과 라이벌 구도를 펼칠 것이다”라고 허풍을 쳤고, 육중완과의 비교를 거부했다.

하지만 김풍과 육중완은 허당 실력을 선보이며 ‘영혼의 짝궁’으로 등극했다. 이에 옌첸 사부 역시 “두 사람은 똑같이 틀리는 것 보니, 짝궁이 맞다”라고 인정했다.

이후 이어진 영상에서 김풍은 눈물을 흘려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주먹쥐고 소림사’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