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무도8
무도8


‘무한도전’ 이광수와 태양이 화환을 보냈다.

1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바보전쟁-순수의 시대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유재석은 바보전쟁에 초대됐으나 스케줄 상 참석하지 못한 두 사람의 화환을 소개했다.

먼저 소개된 사람은 이광수였다. 이광수는 ‘M사 바보, K파 바보 화이팅. S사 바보 이광수’라는 문구를 남겼다. 이에 멤버들은 박수를 치며 “삼사 바보가 모였으면 정말 축제였을 거다”라며 아쉬움 담긴 목소리를 냈다.

이어 소개된 이는 빅뱅의 태양이었다. 태양은 ‘피사의 사탑 알아요. 월드 투어 중인 태양’이라는 문구의 화환을 보냈다. 이는 지난 무도 가요제에서 피사의 사탑을 맞추지 못했던 때를 이야기한 것이다.

두 사람의 화환에 ‘무한도전’ 멤버들은 함께 자리하지 못해 아쉽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