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소림사
소림사


‘주먹쥐고 소림사’ 김병만이 시간이 지나도 완벽한 취권을 선보였다.

17일 방송된 SBS ‘토요일이 좋다-주먹쥐고 소림사’에서는 북소림사를 방문한 김병만, 육중완, 박철민, 온주완, 김풍, 씨엔블루 이정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사부 앞에서 자기 소개를 마친 멤버들은 각자 장기를 선보이기 시작했다.

지난 설 특집 이후 1년 만에 북소림사를 다시 찾은 김병만은 당시 배웠던 취권을 완벽하게 재현해내 모두의 박수를 자아냈다.

옌첸 사부는 김병만에게 “보는 내가 다 즐거웠다. 한국에서 열심히 연습했다는 게 느껴졌다”라고 소감을 말하기도 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주먹쥐고 소림사’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