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소림사
소림사


‘주먹쥐고 소림사’ 김병만이 무술을 위해 6kg를 감량했다.

17일 방송된 SBS ‘토요일이 좋다-주먹쥐고 소림사’에서는 본격적으로 소림사에 입성하기 전 멤버들의 소개가 이어졌다.

이날 지난 설특집에 이어 재출연한 김병만은 “지난번 성룡이 조언해줬다. 살을 빼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설특집에 깜짝 출연한 성룡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성룡은 김병만에게 “오빠 김, 잘한다”라며 “하지만 무술을 하기엔 조금 통통하다. 밥 조금만 먹어”라고 조언을 했다.

이에 김병만은 “성룡에 조언에 따라 6kg을 감량했다”며 “1년 몇 개월 늙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허나 소림사 훈련을 받는 김병만은 전보다 더 날렵한 몸짓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주먹쥐고 소림사’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