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무도2
무도2


‘무한도전’ 심형탁이 바보전쟁 출연에 대해 이야기했다.

1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바보전쟁-순수의 시대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심형탁과 은지원, 김종민은 차를 타고 바보전쟁 합숙소로 향했다.

가던 중 ‘무한도전’ 멤버들은 심형탁에게 바보전쟁 출연에 대해 물었고 심형탁은 “출연한다니 회사에서 되게 좋아했다”고 말했다.

이에 은지원은 “근데 이번 거는 배우로서 이미지에 좋지 못한 것 아니냐”고 말했고 심형탁은 “주변 지인들에게 물어봤더니 ‘어차피 너는 그런 애니까’라고 이야기 하더라”고 말해 차 안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