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소림사 2
소림사 2


‘주먹쥐고 소림사’ 임수향이 새로운 예능 스타의 탄생을 예고했다.

17일 방송된 SBS ‘토요일이 좋다-주먹쥐고 소림사’에서는 본격적으로 소림사에 입성하기 전 여자 멤버들의 보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수향이가 너무 웃기다”며 임수향의 반전 모습을 폭로했다.

임수향 역시 “드라마 속 카리스마와는 다른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반전 모습을 예고했다.

이어 임수향은 짐을 꾸리며 강아지와 대화를 했고, 엉터리 플라잉 요가를 선보였다. 요가를 하며 계속 “선생님, 아파요”라고 소리쳐 웃음을 자아냈다.

또, 임수향은 멤버들과 잠자리에서 코믹 댄스와 얼굴 개그로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주먹쥐고 소림사’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