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소림사
소림사


‘주먹쥐고 소림사’ 그룹 카라의 멤버 구하라가 에이스 활약을 예고했다.

17일 방송된 SBS ‘토요일이 좋다-주먹쥐고 소림사’에서는 남 소림사를 방문하는 여자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첫 멤버로 소개된 구하라는 소림사에 입성하기 전 몸을 만들기 위해 강도 높은 필라테스를 했다.

육중완은 구하라에게 “여자 김병만이 나타났다”고 했고, 다른 여자 멤버들 역시 “권법 소녀를 보는 것 같다”라며 구하라의 활약을 칭찬했다.

구하라는 소림사에 입성하기 전 “걱정 따위는 하지 않는다”라며 당찬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주먹쥐고 소림사’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