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무도
무도


‘무한도전’ 홍진경과 솔비, 간미연이 서로에 반가움을 표했다.

1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바보전쟁-순수의 시대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유재석과 박명수는 세 번째 뇌순녀를 데리러 갔다.

간미연은 차에서 내린 유재석에 반갑게 인사했다. 이에 유재석은 “예상 멤버가 있느냐”고 물었고 열린 차문 뒤에 있는 솔비에 “솔비야”라며 반가움을 표했다. 이어 간미연은 “사실 솔비는 예상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차에 타고 있던 홍진경은 “진짜 간미연이 나왔느냐”며 경악한 표정을 지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