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오마베 3
오마베 3


‘오마베’ 지율, 소율 남매가 동생 해율을 맞이했다.

17일 방송된 SBS ‘토요일이 좋다-오! 마이 베이비(이하 오마베)’에서는 김태우의 자녀 지율, 소율과 막내 해율의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지율과 소율은 해율에게 호기심을 보이며 애정어린 눈빛을 보냈다.

이어 김태우는 “아기를 만나려면 손이 깨끗해야해”라고 말해 지율과 소율은 화장실로 달려가 손을 씻었다.

해율을 맞이하기 위해 얌전히 손을 씻는 지율과 소율의 모습이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오 마이 베이비’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