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태연
태연


가수 태연이 시원한 가창력을 뽐냈다.

17일 방송된 MBC ‘쇼! 음악중심’에서는 태연이 ‘아이’의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태연은 쇼트에 박시한 롱카디건을 입고 무대에 올랐다. 시원한 가창력과 지원사격에 나선 트로이의 칸토의 래핑이 어우러져 완벽한 무대를 완성해냈다.

‘아이’는 태연이 데뷔 후 처음으로 작사에 참여해 의미를 더한 미디움 템포의 팝 넘버다. 특히 힙합 뮤지션 버벌진트가 랩 피처링에 참여해 곡의 풍성함을 더했다. 곡 전체를 감싸는 쓸쓸하고 웅장한 느낌은 가을의 분위기와 어우러져 짙은 감동을 선사한다.

이날 ‘음악중심’에는 태연, 씨엔블루, 에일, 갓세븐, 레드벨벳, 몬스타엑스, 러블리즈, 세븐틴, 업텐션, 오마이걸, 박보람, 써니데이즈, 6 to 8, 멜로디데이, 베리굿, 하트비, 빅플로, 브로가 출연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MBC ‘쇼! 음악중심’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