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박보영종합
박보영종합


배우 박보영이 집에서 직접 찍은 셀프카메라를 공개한다.

18일 방송되는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는 김희원, 이천희, 박보영이 출연해 런닝맨 멤버들과 추억의 유산찾기 레이스를 펼친다.

이날 레이스 콘셉트에 맞춰 제작진은 사전에 본인의 가장 오래된 추억의 물건을 가져오라는 미션을 줬다. 이에 박보영은 오래된 사진 한장을 가져왔다고 한다.

박보영은 이 사진이 오래됐다는 증거를 보여주기 위해 박보영은 직접 집에서 셀프카메라까지 촬영했다. 스스로 엄마와 깜짝 전화연결까지 시도하는 등 열정적으로 셀프카메라 촬영을 하는 모습을 보여 기대를 모았다.

또 오래된 유산을 찾는 레이스에서 박보영은 전통 있는 방앗간을 방문해 직접 떡을 들고 열심히 배달하러 다니며 주변 사람들에게 행복 바이러스를 전파했다. 게임대결에서는 나이답지 않게 가래떡을 야무지게 써는 현모양처 스타일의 매력을 발산하며 박수를 받기도 했다.

하지만 최종 레이스에서는 사랑스럽고 착한 박보영의 모습은 온데 간데 없이 우승을 향한 강한 집념을 내비쳐 다른 팀을 궁지에 몰아넣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박보영의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매력은 오는 18일 오후 6시 10분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