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V앱 라비
V앱 라비


‘V앱’ 빅스 라비가 개인방송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17일 네이버 V앱 통해 생중계 된 ‘빅스포일러-추천 맛집! 라비(Ravi)가 먹어보겠습니다’에서는 팬들이 추천한 맛집을 방문한 라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라비는 팬들의 추천에 따라 음식을 주문한 뒤 혼자 토크를 이어나갔다.

더이상 할 말이 없어진 라비는 “혼자 방송하는 게 쉬운 게 아니구나”라고 귀여운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마리텔’을 진행하시는 분들 진짜 대단하신 것 같다. 우리 멤버들도 대단하다”라며 MBC ‘마이리틀텔레비전(이하 마리텔)’ 출연진과 먼저 개인방송을 한 빅스 멤버들에 대한 존경을 표했다.

라비는 “얼마 전 혁 군이 한강에서 개인방송을 했다. 예능을 많이 나가서 그런지 잘하더라”라고 막내 혁을 칭찬했다.

이어 “내가 레오 형 개인 방송보다 말이 없진 않겠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V앱 ‘빅스포일러’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