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석민 인턴기자]
아키바 리에 (3)
아키바 리에 (3)
‘미녀들의 수다’ 출신 모델 겸 연기자 아키바 리에가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에 출연해 속 시원히 속내를 털어놨다.

아키바 리에는 최근 ‘마녀사냥’ 녹화에 참여해 “한국에서 활동을 꽤 했는데 속 시원하게 뭔가를 말할 수 있는 방송은 없었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MC들은 “쌓인 게 많아보인다”며 센 이야기를 유도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굳이 입담을 터트리기 위해 자극할 필요도 없었다는 후문. 쉴 새 없이 터져 나온 아키바 리에의 입담에 녹화장 분위기가 후끈 달아올랐다는 게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서인영 조차 아키바 리에의 모습에 놀라 “이렇게 말 많은 모습은 처음이다. ‘미녀들의 수다’에서는 새침해보였는데 깜짝 놀랐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19금 방송을 만나 자신감을 보인 아키바 리에의 모습은 16일 오후 11시 ‘마녀사냥’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석민 인턴기자 yun@
사진. JT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