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금사월
금사월
‘내 딸 금사월’ 박세영의 악행이 이어졌다.

10일 방송된 MBC ‘내 딸 금사월’에서는 금사월(백진희)에게 누명을 씌우는 오혜상(박세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만후(손창민)은 발표회에서 “소나무 사건은 오민호(박상원) 회장의 아래에 있는 금사월의 자작극이다”라고 밝힌다.

이는 금사월을 건축계에서 없애기 위한 오혜상의 음모였다. 오혜상은 발표에 앞서 강만후를 만나 사진을 건넸다. 이어 “내 것을 빼앗으려 호시탐탐 노리고 있는 그 계집애를 이 바닥에서 보내는 거다”고 강만후에게 자신의 계획을 말했다.

이에 금사월은 누명을 쓰게 됐고 발표회에서는 강찬빈(윤현민)의 설계도가 선정됐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