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지코
지코
남성그룹 블락비 지코가 알앤비(R&B) 아티스트 미구엘과 환상적인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PB R&B의 3대장으로 손꼽히며 현존하는 최고의 R&B Soul 아티스트로 불리우는 미구엘은 오는 30일과 11월 1일, 각 서울 세종대학교 대양홀과 대구 EXCO 전시 1홀 A에서 월드투어 ‘WILDHEART’의 한국 콘서트를 개최한다.

미구엘은 그 동안 어셔, 머라이어 캐리, 켄드릭 라마, 레니 크레비츠 등 다양한 해외의 유명 아티스트들과 작업하며 ’55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최우수 R&B 곡’의 수상자로도 선정된 바 있다. 프랭크 오션-더 위켄드와 더불어 ‘R&B 힙합의 3대장’으로 손꼽히는 미구엘은 그래미 수상 당시 지드래곤이 SNS를 통해 직접 축하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으며, 이 외에도 태양, 버벌진트 등의 국내 뮤지션들이 미구엘의 음악적인 면모와 라이프스타일까지 쫓는 모습을 보여 진정한 ‘프로그레시브 R&B씬의 제왕’으로 칭송 받아왔다.

소속사 세븐시즌스 관계자는 “R&B 싱어송라이터 미구엘의 첫 내한 공연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지코가 이번 공연을 통해 국내 아티스트로는 최초로 미구엘과의 환상적인 콜라보레이션을 펼친다”고 밝혔다.

국내 힙합 씬의 트렌드를 이끌며 감각적인 프로듀싱 능력까지 주목 받고 있는 지코는 미구엘의 서울 공연은 물론, 대구에서도 함께하며 미구엘 세 번째 월드투어 ‘WILDHEART’의 모든 내한 공연에서 무대를 빛낼 예정이다.

한국과 미국에서 가장 높은 기대를 얻고 있는 두 뮤지션의 만남이 성사돼 두 사람의 호흡에 음악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세븐시즌스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