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삼시세끼
삼시세끼


배우 유해진이 차승원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9일 첫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 어촌편2’에서는 만재도에서 재회한 차승원과 유해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두 사람은 내리는 비를 바라보며 서로에게 따뜻한 말을 건넸다. 특히 차승원은 유해진에게 “자기(유해진)도 잘 늙고 있다”면서 응원을 전했다. 그는 이어 “건강. 건강만 잘 챙겨라. 혼자 사니까, 아무래도 덜 챙기는 부분도 분명 있을 거다”며 염려를 드러냈다.

유해진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차승원에 대해 “서로 밀어주고 끌어준다. 그렇게 함께 가는 좋은 친구”라고 말하며, 애틋한 감정을 표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tvN ‘삼시세끼 어촌편2′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