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엠카운트다운
엠카운트다운


‘엠카운트다운’ 빅플로가 마법 소년으로 변신했다.

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는 ‘오블리비아테’로 돌아온 빅플로의 컴백무대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빅플로는 마법 소년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올라 강렬한 비트와 중독성 넘치는 멜로디로 무대를 장악했다. 빅플로의 주문 같은 무대가 시선을 보는 이들의 사로잡았다.

타이틀곡 ‘오블리비아테’는 기억을 지우는 주문이라는 뜻으로 ‘나쁜 기억을 모두 지우고 좋은 기억으로 바꾸어주겠다’는 희망적인 메시지가 담겨있다. ‘오블리비아테’는 일렉트로닉 사운드와 힙합 루핑, 그리고 섹소폰 리프가 이끄는 EDM 리듬의 곡이다.

이날 ‘엠카운트다운’에는 갓세븐, 노지훈, 다이아, 러블리즈, 레드벨벳, 몬스타엑스, 박보람, 빅플로, 세븐틴, 씨엔블루, 업텐션, 에일리, 오마이걸, 옴므, 짜리몽땅, 태연, 투빅, 투아이즈, 투포케이, 플레이백이 출연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Mnet ‘엠카운트다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