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오원경 인턴기자]
표창원
표창원


표창원과 김영호가 선도부로 활동했다.

6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학교 다녀오겠습니다’에서는 김정훈,강남,표창원,김영호,이기찬,김유미,김남주가 출연한 ‘김포제일고등학교’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호와 표창원은 선도부로서 복장불량 학생을 단속했다.

표창원은 김유미에게 “이렇게 예쁘게 하고 다녀도 되냐”며 농담하면서 본인의 얼굴이 빨개져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영호 역시 이기찬에게 “너무 잘생겼으니 손들고 서있으라”며 타박했다.

또한 표창원은 강남과 김남주의 염색 머리를 단속했고, 김남주가 “한 번만 봐달라”며 애교를 부리자 미소를 숨기지 못해 다시 한 번 폭소케했다.

오원경 인턴기자 wonti920@
사진. JTBC ‘학교다녀오겠습니다’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