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발칙하게 고고
발칙하게 고고
이원근과 정은지가 두근두근 스킨십을 보였다.

6일 방송된 KBS2 ‘발칙하게 고고’ 2회에서는 강연두(정은지)가 병원에서 김열(이원근)과 서하준(지수)를 마주쳤다.

이들은 병원에서 양태범 선생님(김지석)을 만났다. 무단 외출과 병원에 있다는 소식을 들키면 안되는 것. 양태범은 전화 통화를 하던 중 김열과 강연두가 숨어있는 곳으로 몸을 돌렸다.

김열은 강연두를 데리고 벽 안 쪽으로 몸을 숨겼다. 이 과정에서 두 사람은 서로에 꼭 붙어 앉게 됐다.

선생님이 지나간 뒤에도 둘은 같이 있었다. 김열은 “입 다무니 좀 괜찮네”라며 호감을 드러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KBS2 ‘발칙하게 고고’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