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힐링캠프yb
힐링캠프yb


YB 드러머 김진원이 윤도현의 첫인상에 대해 말했다.

28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500인’(이하 힐링캠프)에는 밴드 YB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드러머 김진원은 “윤도현을 처음 만났을 때 부잣집 아들인 줄 알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진원은 “내가 지방에서 막노동을 하다가 올라왔는데, 윤도현을 처음 봤을 때 볼 살도 통통하고 얼굴도 하얘서 부잣집 아들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같이 합주를 시작했을 때는 성량이 대단해서 놀랐다”라며 “이 가수는 같이 할 맛이 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SBS ‘힐링캠프-500인’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