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강경윤
강경윤


‘왓위민원트’ 강경윤 기자가 강용석에 고소 당했다고 밝혔다.

28일 방송된 카카오TV ‘곽정은의 왓위민원트’ 2부에는 게스트로 강경윤 기자가 출연했다.

이날 강경윤 기자는 고소에 대한 이야기 중 자신이 강용석에게 고소 당했음을 밝혔다. 강경윤 기자는 “강용석이 오천만 원으로 나를 고소했다. 형사가 아닌 민사로 걸었다. 형사 아닌 민사로 소송을 걸었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으로 고소를 당했느냐는 시청자의 질문에 “홍콩에 갔길래 갔다고 보도했다. 또 한두 번 변호사 사무실에서 봤다고 하길래 그건 아니다고 보도했다”고 답했다.

걱정스러워하는 곽정은과 시청자에 강경윤 기자는 “사실을 기반으로 써서 자신 있다. 이야기 하는 것이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카카오TV ‘곽정은의 왓위민원트’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