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전현무쇼
전현무쇼


‘전현무쇼’ 홍진호가 등장부터 고질적인 발음 문제를 드러냈다.

28일 방송된 KBS2 ‘전무후무 전현무쇼'(이하 ‘전현무쇼’)에서는 3년만에 KBS에 복귀한 전현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전현무는 인맥을 동원해 게스트를 당일 섭외했다. 이에 하석진, 시크릿 전효성, 최희, 백두산 김도균, 김풍, 예정화 등이 녹화 장소에 모였다. 이들을 데리고 전현무는 ‘무념무상 유지하기’ 대회를 개최했다.

대회를 진행하기 위해 전현무는 홍진호를 데려왔다. 홍진호는 빨간 중계복을 입고 진행을 시작했지만 발음의 문제를 드러냈다. 홍진호는 하석진을 보며 “하속진, 하숙진, 하석진 씨”라고 이름을 제대로 부르지 못하는 등 발음 문제로 전현무의 놀림을 받았다. 홍진호의 실수에도 게스트들은 평정심을 유지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KBS2 ‘전무후무 전현무쇼’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