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그림8
그림8


에이핑크 보미가 오열했다.

윤보미는 28일 오후 방송된 MBC ‘위대한 유산’에서 문진표를 통해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을 측정했다. 그 결과 보미가 가족들과 함께 보낼 수 있는 시간이 3개월인 것으로 측정됐다. 하루 평균 6시간을 자고, 12시간을 밖에서 보내는 보미가 나머지 시간을 가족과 함께 보낸다고 했을 때, 평생 가족과 함께할 시간이 3개월 밖에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 사실을 알게 된 보미는 오열했다.

‘위대한 유산’은 부모가 가족을 책임져온 생업 노하우를 자녀에게 전수하고, 자녀는 어설프더라도 최선을 다해 그 노하우를 이해하려 고군분투하며, 이 과정을 통해 부모와 자녀는 진심으로 소통하고 이해하는 과정을 그려 나간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위대한 유산’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