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정준일_웬디
정준일_웬디


고(故) 서지원의 유작이 ‘심폐소생송’을 통해 재탄생했다.

28일 방송된 SBS 추석 파일럿 프로그램 ‘심폐소생송’에서는 고 서지원의 숨은 명곡 ‘76-70=♡’이 재탄생됐다.

작곡가 박선주가 영상으로 의뢰하고 감성 발라더 정준일과 레드벨뱃의 웬디가 부른 이 노래는 96년 서지원이 세상을 떠나기전 남긴 유작.

노래와 함께 원곡자가 등장할 순서에 서지원의 생전 밝은 모습이 영상으로 공개되며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경림이 서지원과의 인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과거 스타와 청취자로 만났을 때 “서지원이 내게 방송인이 되라고 꿈을 줬다”는 사연을 밝힌 박경림은 고인이 된 그를 떠올리며 울먹였다.

또한 이날 현장에 서지원의 절친이 깜짝 등장 했는데 그는 바로 과거 서지원과 함께 SBS 예능 MC로 활약한 배우 출신 사업가 강태석. 고인의 장례식에서 영정사진을 들 정도로 가까운 사이였던 그가 서지원의 노래가 재조명되는 무대를 기념하기 위해 찾았던 것. 강태석 역시 서지원의 노래가 재탄생되는 무대를 지켜보며 눈물을 보였다.

고인과 함께 ‘76-70=♡’을 불렀던 박선주는 “이 노래가 잊혀지지 않길 바란다”며 “‘심폐소생송’을 통해서 사랑을 받을 기회가 와서 하늘에 있는 故서지원도 진심으로 기뻐할 것”이라는 소감을 남겼다.

SBS ‘심폐소생송’은 가요계의 숨은 명곡을 재조명하는 새로운 음악 예능이다.

방송을 통해 공개된 음원은 삼성전자 모바일 뮤직앱 ‘밀크(MILK)’에서 무제한 다시 들을 수 있으며, SBS ‘심폐소생송’에 관련한 더 많은 이야기와 ‘대국민 숨은 명곡 찾기 프로젝트’ 이벤트 또한 밀크(MLK)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SBS ‘심폐소생송’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