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아육대3
아육대3


그룹 비투비 민혁이 육상 60m의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28일 방송된 MBC ‘아이돌 육상 씨름 농구 풋살 양궁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에서는 보이그룹의 60m 육상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총 여섯 조의 예선을 통해 비투비 민혁, 틴탑 창조, 매드타운 조타, 백퍼센트 창범, 몬스타엑스 주헌, B1A4 바로가 결승에 진출했다.

경기가 시작되고 두 번의 부정출발로 백퍼센트 창범은 실격됐다. 긴장감 속에서 남은 다섯 명의 선수들은 달리기를 시작했고 민혁과 바로의 접전 끝에 민혁이 가장 먼저 결승선에 들어왔다.

민혁은 1대 조권, 2대 김동준에 이어 달리기 제왕에 이름을 올렸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tenasia.co.kr
사진. MBC ‘아육대’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