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아이돌노래자랑 비투비
아이돌노래자랑 비투비


반전 매력을 선보인 비투비의 금도끼 은도끼가 딩동댕을 받았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2 ‘아이돌 전국노래자랑’에서는 비투비의 창섭과 은광이 금색, 은색 쫄쫄이를 입고 등장했다. 예선 무대에서부터 개그 퍼포먼스로 시선을 사로잡은 두 사람은 본선 무대에서도 그 끼를 감추지 않았다. 반전은 두 사람의 선곡이었다. 이들은 쫄졸이를 입고 이문세의 ‘가로수 그늘 아래 서면’을 열창했다. 다소 우스워 보일 수 있는 의상이었지만 뛰어난 가창력으로 보는 이들을 감동시키고, 딩동댕을 받았다.

‘아이돌 전국 노래자랑’에서는 가요계의 각 지역 출신 아이돌 가수들이 총 출동해 노래 실력뿐만 아니라 그동안 볼 수 없었던 다양한 끼를 모두 선보였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KBS2 ‘아이돌 전국노래자랑’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