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아이돌 빅스
아이돌 빅스


빅스가 아쉬운 선곡으로 땡을 받았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2 ‘아이돌 전국노래자랑’에서는 서울대표롤 그룹 빅스가 무대에 올랐다. 빅스는 장기하와 얼굴들의 ‘달이 차오른다’를 불럿다. 그러나 무대가 다 끝나기도 전에 심사위원 태진아로부터 땡을 받는 굴욕을 당했다. 태진아는 “흥과 끼를 보려고 했는데 달이 차오른다 밖에 없으니 신나지가 않는다”고 말했고, 현숙 역시 “선곡이 아쉽다”고 평가했다.

‘아이돌 전국 노래자랑’에서는 가요계의 각 지역 출신 아이돌 가수들이 총 출동해 노래 실력뿐만 아니라 그동안 볼 수 없었던 다양한 끼를 모두 선보였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KBS2 ‘아이돌 전국노래자랑’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