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십센치
십센치


가수 이정이 십센치(10cm)의 ‘낫띵 위드아웃 유(Nothing Without You)’를 소생시켰다.

28일 방송된 SBS ‘심폐소생송’에서는 이정이 십센치와 함께’ 낫띵 위드아웃 유’의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이정은 음원사이트 스트리밍 횟수는 높지만 대중적 인지도가 낮은 원곡자의 노래를 의뢰받았다. 서장훈의 반대에도 관객들은 해당곡의 소생을 원했고 결과는 성공이었다.

전주가 흐르고 모습을 드러낸 건 십센치였다. 십센치는 이정과 ‘낫띵 위드아웃 유’의 무대를 완성했다. 무대 후 권정열은 “되게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고 대중성이 떨어진다는 서장훈의 말에 “앞으로 대중성 있는 노래를 만들고 부르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또 십센치는 이정의 무대에 대해 “굉장히 만족했다. 우리가 이 노래를 굉장히 좋아한다. 잘 못 부르면 실망했을텐데 정말 좋았다”고 말해 이정을 뿌듯하게 만들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tenasia.co.kr
사진. SBS ‘심폐소생송’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